한국해양소년단연맹 원로지도자회(해원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해원회 구버전 게시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전 게시판 보기]

 
작성일 : 11-03-10 10:05
800원짜리 물파스의 위력
 글쓴이 : 김경환
조회 : 1,932  

 

     800원짜리 물파스의 위력,

얼마 전, 같은 직장에 일하는 동료 직원이 머리를 쥐어짜며 사무실로
들어서는 모습이 보입니다.
뭔가 잔뜩 열이 오른 듯 한데, 이유가 무엇일까 자초지종을 물었습니다.


구구절절 얘기를 들어보니 초보운전 아내에 대한 푸념이 쏟아져 나옵니다.
과거에 연식이 오래된 승용차를 몰고 다닐 때는 간혹 간단한 접촉을 일
으키더라도 별 신경이 쓰이질 않았는데,
타고 다니던 경차를 처분하고 그럴싸한 중형급의 승용차를 구입한 얼마
전부터는 조그마한 기스가 나더라도 잔뜩 신경이 곤두서게 되더라는
것이었습니다.

동료 직원의 아내, 김여사 수준의 운전 실력도 문제인가 봅니다.
주차를 할 때면 늘 말썽, 아파트의 지하 주차장에 주차를 하다가 콘크리트
기둥에 살짝살짝 범퍼를 긁힌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라는데, 불행 중 다행인
것은 차체가 망가질 정도나 사람이 다칠 정도의 큰 충돌사고는 없었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범퍼가 수난을 겪었는지, 이제는 네 곳의 범퍼 모서리 중 기스가 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가 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얼마나 심한지 잠깐 살펴보기로 하였습니다.
범퍼 전체를 돌아가며 깨끗한 곳이 없을 정도입니다. 구입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차인데,
참으로 볼썽사납기 그지없습니다.

머리를 쥐어 짤만 합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차체에 흠집이 가는 깊은
상처는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대부분이 구조물을 살짝 긁으면서 묻은 페인트 자국들이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 묻은 페인트 자국.
불현 듯 기가 막힌 방법이 머리를 스쳐갑니다.
예전에 어린 조카의 팔뚝에 볼펜으로 낙서를 해놓은 걸 물파스를
이용하여 말끔하게 지웠던 일이 떠오른 것입니다.
물파스의 위력을 어느 정도는 실감했던 터라 이 정도의 범퍼 기스를 없애는 것은
누워서 떡먹기보다 쉬울 것 같은 예감입니다.

"내가 기스를 감쪽같이 없애 줄테니, 뭐해 줄껴?"

"정말 그럴 수 있어요? 해주시기만 하면 밥 한번 사지요."

"콜~~!"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너무 간단한 준비물, 약국에 가면 너무 쉽게 구입할수 있는 800원짜리
물파스,
그리고 깨끗한 수건 한장이면 족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범퍼에 묻어있는 먼지 등을 수건으로 닦아냅니다.
깨끗하게 닦지 않아도 됩니다. 대충~~~!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곤 바로 물파스,

툭툭 두드려 주면서 물파스의 액체성분을 차체에 듬뿍 묻혀줍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곤 수건으로 슥싹~~~!

안닦인다 싶으면 약간 힘내어 슥싹~~!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힛?
거의 사라진 모습........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란 페인트가 잔뜩 묻어 있어 볼썽사나웠던 범퍼 모서리...
아주 깨끗하게 닦였습니다....새차와 다를 바가 없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차체를 갉아 먹은 깊은 상처를 빼고는 거의 대부분의 페인트 기스는 모두
닦아냈네요.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았습니다. 20분정도?

이제 사주는 밥, 먹는 일만 남았습니다^^

                           (읽기 편하고 유익하여 옮겼습니다)


 
 

Total 19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 不孝父母 死後悔 최고관리자 02-08 3190
191 새해 인사드립니다. 김경환 12-28 2641
190 안동여행 후기 김경환 02-10 2421
189 일본 지진 사진 (메일 이동) 해원회 04-03 2304
188 독도는 우리땅 - 2 - 해원회 02-19 2090
187 한국해양연구원 UCC 공모전 안내 해원회 03-07 2011
186 800원짜리 물파스의 위력 김경환 03-10 1933
185 ♧ 가슴 뭉클한 이야기 (1) 김경환 03-02 1922
184 주유시 유심히 살펴보세요... 김경환 02-10 1891
183 이은성 회원 부틴 별세, 명복을빕니다. 최고관리자 02-08 1889
182 나눔의 동산에서 온 편지(2011. 03. 25) 해원회 03-28 1879
181 독도는 우리땅 - 1 - 해원회 02-19 1847
180 긴급통지 - 요 주의 최고관리자 02-08 1844
179 긴급 message (정보) 해원회 04-03 1832
178 나눔의 동산에서 온 편지(2001년 1월) 최고관리자 02-08 1816
 1  2  3  4  5  6  7  8  9  10